분류없음2019.02.21 00:34

한번씩 생각은 했지만 오늘 블로그 생각이 갑자기 나서. 막상 로긴하려는데 버벅거리다 10분이나 걸렸다. 마지막 포스팅이 5년 전이라니 나도 믿을 수가 없다. 이러다 정신차려보면 이미 늙고 병들어서 죽을 날만 손꼽을 것도 같고 이게 다 글로 생각정리를 안 해서 그런 것도 같고.

 

블로그 제목에 이대리가 벌써 6년전 얘기다. 물론 지금 나는 대리도 아니고 회사도 다니지 않는다. 아 더러워서 못해먹겠네 나가서 나 혼자 하고 말지로 프리랜서 생활 4년차고 이 업계에선 닳고 닳아서 너도 나도 그냥 다 지겨울 지경이다. 세월이 미친게 올 새해 첫날에 와 2019년! 한 게 엊그제 같은데 곧 3월이다.

 

결혼? 점점 멀어져만 간다. 연애? 아무 생각이 없다. 1년 전을 끝으로 잠정휴식기에 들어갔는데 횟수를 거듭할수록 점점 나아지고 발전할줄만 알았던 내 연애사업은 마지막 제대로 최악의 케이스를 맞이한 후 나락으로 떨어져 여전히 재활 중이다. 누굴 탓하리, 그냥 요즘은 반려식물이나 키운다. 동물은 행여나 소홀해지면 죄책감들까봐, 그나마 식물은 표현을 못하니 덜할까 싶어서. 근데 무지 잘 크긴 한다. 난 식물체질인듯.

 

프리선언 후 한동안 집에서 혼자 일하다보니 이러다간 말하는 법도 잊어버릴 거 같아서 친구네 공장 한켠에 사무실 얻어 월세 내며 출퇴근 중이다. 점심도 같이 먹고 말벗도 하고 역시 사람은 혼자는 못 산다.

 

요즘 주로 하는 생각은 새로 컨텍한 업체의 사장님이 인간적으로 무척이나 좋은데 그래서 믿고 쭉 함께하고픈데, 당장 내 앞에 떨어지는 이익은 들이는 시간과 공에 비해 그리 크지 않아서 내가 좀 어필하면 좋을까? 하지만 속물처럼 보여서 관계를 망치긴 싫어. 아니 그래도 일단 비지니스로 시작됐는데 내 밥그릇 내가 안 챙기면 누가 챙겨주나, 근데 날 호구로 보진 않을까? 에이 아니야 초반 손해를 감수하고서라도 일단 신뢰를 쌓는게 중요해. 아니 근데 그래도 이건 좀... 뭐 이런 상황인데 아 몰라 시바.

 

솔직 연애가 하고 싶다. 인간은 먹고 사는 문제가 대충 해결이 되면 그 누구나 즐거움을 쫓게 된다. 연애가 즐거움만 있지는 않겠지만, 지금 내가 먹고 사는게 퍽이나 풍족한 건 아니지만, 나이를 먹으면 먹을 수록 한정된 어떤 기회를 자꾸 까먹고 있다는 생각이 지배적이다. 그래서 오늘 같은 업을 하는 친구들이랑 술 한 잔 하며, 나 빼고 다들 장가 갔다, 야 나 장가 좀 가게 해주라 이젠 어디 가서 누굴 어떻게 만나야할 지도 모르겠으니까 주변 지인들 다 동원해서 일단 만나게만 해주라 나머진 내가 알아서 할테니! 라고 선포를 했고 물론 술쳐마시며 한 얘기들이라 그리 큰 기대는 못한다. 에휴 다 그런거지 뭐 시바.

 

내일 오전에 업체 사장님 정산도 할 겸 사무실에 들린다는데 혹시 따님은 있는지 몇 살인지 물어볼까보다. 어 그래 이서방! 이러면 뭐 좋겠지만서도 참내 나도 일단 이성에 대한 기호가 있고 결혼을 집안 보고 하는 그런 사람 아니거든요? 왜 이러세요 정말 참내.

 

Posted by Tandadivira
TAG ,